1-19 절

우리는 이 시편을 여러 번 읽었는데,지금 읽읍시다,시편저자의 언어가 수천 년 전에 발언한 것만큼 그것에 관한 것이 아니라,이 순간에 우리 자신의 언어로서.

시편 116:1. 3417″나는 주님을 사랑한다”,”할 수 있다면 그렇게 멀리 가자.”,”나는 주님을 사랑한다.”,”나는 주님을 사랑한다.”,”나는 주님을 사랑한다.”,”나는 주님을 사랑한다.”,”나는 주님을 사랑한다.”,”나는 주님을 사랑한다.”,”나는 주님을 사랑한다.”,”나는 주님을 사랑한다.”,”나는 주님을 사랑한다.”

시편 116:1. 왜냐하면—

이 사랑에 대한 이유가 있기 때문입니다. 사람들은 사랑이 장님이라고 말하지만,하나님에 대한 사랑은 그녀의 눈을 사용하고 자신을 정당화 할 수 있습니다: “나는 주님을 사랑하기 때문에”—

시편 116:1. 그는 내 음성과 내 간구를 들었다.

그 정도까지 갈 수 있습니까? 당신은 당신의 음성으로 하나님께 부르짖었을 때,또는 당신의 음성이 당신을 실패했을 때,기도에 대한 응답을 기억하십니까,그러나 간구는 당신의 마음에서 하나님 께 상승? “사람의 기도가 응답되고 하나님을 사랑하지 아니하는 자는 없느니라.” 그는 자신의 기도가 얼마나 가난했는지,그에 대한 응답으로 얼마나 큰 축복이 왔는지,그리고 하나님께서 그의 기도를 얼마나 빨리 그리고 얼마나 자주 들으셨는지,그리고 그의 요청을 허락하셨는지를 기억할 때 주님을 사랑해야 한다.

시편 116 편:2. 그가 내게 귀를 기울이셨은즉 내가 살아 있는 동안 그를 부르리라

그것은 우리가 잘 할 수있는 서원이며,은혜가 그것을 지키기를 바란다. 그것은 우리가 하나님의 문앞에서 구걸하는 데 아주 성공적이었기 때문에,우리가 사는 한 계속해서 그분께 구걸할 것임을 의미합니다. 나는 시편 기자는 여호와 께서 그를 들었기 때문에,따라서 그는 어떤 거짓 하나님을 부르지 않을 것이라고 의미 가정;하지만,한 그가 살아,그는 하나의 살아 계시며 참 하나님 께 의지 할 것이다. 나는 당신과 내가 같은 말을 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우리는 생수의 샘을 시험했는데,왜 물도 담을 수 없는 물구덩이로 가야 하는가? 하나님께 드리는 기도는 항상 성공했는데,왜 계속하지 말아야 합니까? 자비의 자리에서 탁발사들의 거래를 수행해 온 너희 모두는 너희 영혼 속에서 그 일에 의해 풍성해졌음에 틀림없어,너희가 사는 한 거기에 서기로 결심하였다.”그가 내게 귀를 기울였으므로 내가 살아 있는 동안 그를 부르리라. 이것은 건전한 추론이다,왜냐하면 신자들의 감정조차도,그들이 가장 열렬할 때,견고한 이유들에 기초하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하나님께 대한 사랑으로 가장 따뜻해지고 기도가 가장 열렬해질 때에도 자신을 방어할 수 있습니다. 이제 시편 기자는 기도에 대한 그의 많은 경험 중 하나를 알려줍니다:-

시편 116:3-4. 사망의 슬픔이 나를 에워쌌고 음부의 고통이 나를 덮었음이여 내가 환난과 슬픔을 얻었도다 “어두운 날들은 기도하기에 좋은 날들이며,너희 눈이 볼 수 없을 때에는 더욱 더 기도하고,땅에 의지할 소품이 없을 때에는 더욱 하나님만 의지할 준비가 되어 있다. 시편기자는 불의 고리 속의 불쌍한 벌레와 같았습니다: “죽음의 슬픔이 나를 에워쌌다.”보안관의 장교는 그의 그립에 그를 잡아 듯:”지옥의 고통은 나를 잡아있어.”그의 내적 경험에 관해서는,그는 거기에서 아무 것도 발견하지 못했지만”문제와 슬픔.”만소울의 마을이 포위되었을 때,위로 가는 길을 제외한 모든 탈출구가 닫혔고,시편 기자도 그렇게 하였고,따라서 그는 그 길을 이용하였다. “그 때에 내가 주의 이름을 불렀나이다.”그의기도는 짧고 진지하며 의미가 가득했습니다.-

시편 116:4. 오 주여,내가 주께 간구하오니 내 영혼을 건지소서.

그는 기도의 형태를 검색 할 필요가 없었다,그의 말은 그의 마음에 자연스럽게 온 등이었다;그것은 마음의 진실한 욕망에서 발생하는 기도의 가장 좋은 종류이다.

시편 116:5. 여호와는 은혜로우시며 의로우시며 우리 하나님은 자비로우시도다759 시편기자는 은혜의 행위로 말미암아 구원을 받았으나 의의 행위로 말미암았으니 이는 하나님이 그 약속을 어기시는 것이 불의하지 아니하시고 자기 백성을 도우시기로 약속하셨음이라 은혜와 의는 모두 믿는 기도에 대한 응답을 보장하며,자비는 확신을 두 배로 확신시키기 위해 들어옵니다: “참으로 우리 하나님은 자비로우시다.”

시편 116:6. 3417

직설적인 사람들,이중 역할을 할 수 없는 사람들,다른 사람들이 정직하고 진실하며 진실하기 때문에 비웃고 비웃는 단순한 사람들—주님은 그러한 사람들을 보호하신다.

시편 116:6. 나는 낮아졌고 그는 나를 도왔다.

오,이 축복받은 인칭 대명사,내가 읽을 때 그들을 붙잡고 있습니까? 너는 너의 자신의 넋에서 그들을 말하고 있는가?

시편 116:7. 내 영혼아 네 안식에 돌아오라 여호와께서 너를 후대하셨느니라

그에게로 집으로 오라 땅이나 하늘에 그와 같은 친구가 없나니 내 영혼아 그에게로 돌아와 전에 자주 쉬었던 곳에 쉬라

시편 116:8. 주께서 내 영혼을 사망에서,내 눈을 눈물에서,내 발을 넘어짐에서 건지셨나이다

영원한 자비의 영원.

시편 116:9. 내가 산 자의 땅에서 여호와 앞에 행하리라

가장 좋은 삶의 방식은 하나님 앞에서 걷는 것이며,그래서 우리 동료 사람들의 의견과 판단에 무관심하고 하나님이 우리를 승인 받아 주심을 아는 것만으로 그분의 눈앞에서 사는 것입니다. 그리고 우리가 그것을 시도했다면,우리는 그것이 너무 즐거워서 그 안에서 계속하기로 결심했습니다.

시편 116:10-11. 내가 믿으므로 말하였고 내가 큰 곤란을 당하였고 내가 급한 때에 말하기를 모든 사람이 거짓말쟁이라 하였도다[3417][759]그들은 모두 나를 실망시켰고,그들 중 일부는 나를 도울 수 없었으나 나를 도울 수 없었으므로,그들은 나에게 거짓말쟁이처럼 보였다.; 다른 사람들은 그럴 수 없었지만,내가 그들을 믿었듯이,그들은 나에게 거짓말쟁이들이었다;그러나 나의 하나님,당신은 거짓말쟁이가 아니십니다,당신은 진리 그 자체입니다! 저는 여러분 가운데 아주 길고 다양한 경험을 한 분들에게 돌이켜 보라고 부탁하며,여러분의 하나님께서 약속을 어기셨을 때 단 한 번이라도 기억할 수 있는지 말해 달라고 부탁합니다. 당신은 때때로 그가 그것을 잊을 것을 두려워했지만,그는 그렇게 한 적이 있습니까? 당신이 그를 발견 한 것처럼 말한다면,당신은 당신의 힘을 당신의 날과 같이하게 만드신 충실하고 불변하며 모든 충분하신 여호와를 찬양하고 경배 할 필요가 있습니다.

시편 116:12. 주께서 내게 베푸신 모든 유익을 내가 무엇으로 보답하리이까?

그 질문은 참된 종교의 본질을 담고 있다. 만일 우리가 그리스도에 의해 구속받았고 그분의 종이라면 이것은 우리 삶의 한 대상이 되어야 합니다. 우리가 하나님을 위해 무엇을 했든,우리는 더 많은 일을 하려고 노력해야 하고,더 잘 하기 위해 노력해야 합니다.

시편 116:13. 내가 구원의 잔을 들고 주님의 이름을 부르겠습니다.

“나 같은 사람에게 가장 좋은 귀환은

너무 비참하고 가난하고,

은 그의 은사를 통해 탄원을 이끌어 내고,

더 많은 것을 간청하는 것입니다.”

시편 116:14-16. 내가 이제 그의 모든 백성 앞에서 여호와께 나의 서원을 말하리라.# 주님 보시기에 소중한 것은 그분의 성도들의 죽음입니다. 여호와여 나는 진실로 주의 종이요 주의 종이요 주의 여종의 아들이니 주께서 나의 결박을 풀셨나이다

다윗처럼 우리가 하나님의 집에 태어났다고 말할 수 있다면 큰 축복이다. 우리 중 일부는 우리가 아무것도 알고 오래 전에 진지한 기도로 주님 께 우리를 데리고 은혜로운 어머니가 있었다. 내가 여호와께 아뢰기를 나는 주의 종이요 주의 계집종의 아들이라 할 수 있사오니 내 모든 후손이 여호와께 속하기를 더 이상 바라지 아니하나이다 나는 너에게 감사의 희생을 바치고,주님의 이름을 부를 것이다,나는 그의 모든 백성 앞에서 지금 주님께 나의 서원을 바칠 것이다,

사랑하는 이여,그것을 행하라,이제 너희 마음이 침묵 속에서,그리고 그 후에 주님 앞에서 감사하는 노래로 쏟아지도록 하여라. 그를 찬양하고,그를 확대하고,그의 이름을 축복하십시오,”그의 모든 백성 앞에서.”그리스도 안에서 형제 자매들과 함께 있는 것은 고무적입니다. 우리가 그것에 많은 타오르는 브랜드를 추가 할 때 아마도 난로에 하나의 브랜드가있을 때 낮은 화상 헌신은 모든 더 밝게 구울 것입니다.

시편 116:19. 예루살렘아 네 가운데 여호와의 집 뜰에 있도다 주님을 찬양하라.